상단여백
  • 여백
여백
환지개발하라더니 1년만에 강제수용...주민은 무지랭이인가
특별기획⓶ 표류하는 특별관리지역 정책, 소수 권력자의 의사결정 전횡 우려도
개발제한구역에 이어 보금자리지구로 지정했다가 무산되는 정책실패로 광명시흥지역 주민에게 막대한 피해를 끼쳤음에도 정부는 이 지역에 대한 규제의 손길만은 놓지 않았다.개발제한구역으로서의 보전가치가 없다는 이유로 보금자리지구로 지정했던 것인 만큼 명분상 개발제한구역으로 환원시키지는 못했지만 규제의 수단방법은 무궁무진했다. 특별관리지역이라는 작명까지 동원한 새 규
여백
여백
박승원 학력란엔 ‘한양대국문과졸업’ 딱 한줄 5월 10, 11일 양일간 당원 및 일반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방식으로 치러진 더불어민주당 광명시장 후보 경선에서 박승원 전 경기도 의원이 56%를 득표, 김경표 예비후보를 물리치고 후보티켓을 따냈다. 이로써 광명시장 선거는 민주당 박승원, 자유한국당 이효선, 바른미래당 김기남 후보의 대결구도로 치러지게 됐다.박승원 후보의 공식 블로그를 보면 학력란에 ‘한양대학교 국문학과 졸업’이라는 딱 한 줄만 써 있다. 그 한 줄이 명쾌하고도 당당한 느낌을 주는 것은 선거판 후보들의 학력 인플레이션이 만연하는 현실에 식상한 탓일까.최근 지구단위
소현세자빈 강씨 무덤 영회원 복원에 60억 투입 광명시 노온사동 아방리에 소재한 영회원(사적 357호, 소현세자빈 강 씨의 묘소)에 대한 본격적인 복원사업을 앞두고 영회원의 문화재적 가치를 조명하고 그의 생을 추모하는 '2018 영회원 보존을 위한 학술대회'가 4월27일 광명시청 대회의실에서 광명시 주최로 열렸다.사후 민회빈으로 추증된 강 씨는 병자호란 때 소현세자와 함께 후금(청나라)에 끌려가 8년 동안 볼모 생활을 하는 동안 남다른 현실감각으로 국제 정세와 외교를 파악했고, 포로로 끌려와 있는 조선 백성들로 하여금 농사를 짓게 하는 등 여장부의 리더십을 보였다는
여백
“특별관리지역 통합개발에 찬성, 주민과 적극 협의할 것” 광명 학온동 일원 특별관리지역 개발 추진 방향성과 관련해 광명시장선거후보자 3명은 5월30일, “주민의 의사를 존중한 조속개발”이라는 원칙에는 동의했으나 방법론에서는 3인3색의 시각을 보였다.더불어민주당 박승원, 자유한국당 이효선, 바른미래당 김기남 광명시장후보자는 이날 광명특별관리지역개발추진주민대책위원회(이하 주민대책위)와 뉴스리얼이 공동 주관한 정책토론회에 참석, 이 지역 취락지구 및 특별관리지역의 통합 개발과 관련한 정책방향을 묻는 패널들의 질문에 대해 정책 소견을 밝히고 토론을 벌였다.주민대책위 윤승모 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이행강제금 내도 불법 임대료 수입이 더 크니..." 광명시는 뉴스리얼이 11월22일 보도한 ‘광명시 번화가 무허가 건물 버젓이 불법 리모델링’ 기사와 관련, 문제의 무허가건물주(토지주)에 대해 건축법위반으로 형사고발조치와 함께 이행강제금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행강제금에 비해 추정 임대료 수입이 훨씬 많은 것으로 알려져 광명시의 행정조치가 실효성에 대해 의문이 제기된다.문제의 무허가건물은 광명시 철산동 474-1번지(263㎡, 홍 모 씨 소유)와 철산동 486-1번지(315㎡, 장 모씨 소유)에 걸쳐 있으며 약 17년간 카독크로 쓰여 왔다. 그러나 지난 여름 카독크가 철거되어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