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탈당 명분 찾은 이언주... 광명 or TK지역 선택은?
@ 지난 추석에 소하동에 있는 노인복지관 식당에서 인사하는 이언주 의원

이언주 의원은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수당이 배제된 채 2중대, 3중대가 작당해 선거법을 통과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의 폭거”라며 “선거법은 정당 상호 간에도 완전 합의를 중시하는데 당 내부에 이견이 있는데도 의총에서 상정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또한 이 의원은 공수처 법안과 관련해서도 “세계 유례가 없는 법으로서 반대파 숙청법에 다름 아니다”라며 “공수처가 정치적 중립을 지키기 않는다면 공수처를 수사할 공수처 특검법을 만들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은 창당된 지 1년이 지나도 자신들이 보수인지, 진보인지 밝히지 못해 단기필마로나마 신보수의 길을 개척하고자 한다”며 “광야에 선 한 마리 야수와 같은 심정으로 보수대통합과 보수혁신이라는 국민의 절대적 명령을 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여의도 정가에서는 이 의원이 탈당과 더불어 자유한국당 입당을 위한 명분을 찾은것이 아니라는 추측을 하면서, 선거구 통합 예상지역으로 거론되는 광명시(을)지역구를 버리고 김무성 의원의 지역구인 부산 영도구 혹은 PK지역을 염두해 둔 포석이라고 전망했다.

 

뉴스리얼  yppkim@empas.com

<저작권자 © 뉴스리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