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구로차량기지 이전대상지 방문한 박승원 광명시장... "친화경지하화 안되면 전면 재검토"

박승원 광명시장은 1일 구로차량기지 이전대상지로 선정된 광명시 노온사동과 하안동 밤일마을 일대를 담당공무원들과 함께 걸어서 현장 확인을 하고 주민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했다.

구로차량기지 이전으로 막대한 피해가 예상되는 도덕산과 구름산의 연결하는 녹지축을 걷고 하안동 밤일마을을 포함한 노온사동 일대, 8만5천평의 부지 양쪽에 위치하고 있는 정수장과 배수지를 바라보며 생태통로 단절로 발생되는 피해의 심각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주민들과의 대화에서 “이 곳은 광명의 맥을 연결하는 심장 같은 곳이기 때문에 국토부에서 친환경지하화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전면 재검토할 수 있도록 시민과 함께 하겠다”며 “이번 토론회와 향후 일정에 따라 적극적인 의사표현과 시민들의 의견을 하나로 모아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5월 3일 오후2시 평생학습원에서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과 관련하여 주민 간의 갈등과 반목을 해소하고 향후 발생할 수 있는 환경피해와 예상되는 문제점들을 시민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기 위해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시민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뉴스리얼  yppkim@empas.com

<저작권자 © 뉴스리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