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경제
구로차량기지 공청회, 국토부 '뭇매' 맞고 돌아가박승원 시장,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하지 않겠다"

- 광명시민들 ‘서울은 특혜 광명은 피해, 용납 못 해’
- 광명시 ‘국토부는 차량기지 이전사업을 철회하고 다른 대안 찾아야’

‘구로차량기지이전사업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전략환경영퍙평가(초안)공청회’가 31일 오전 10시 광명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 광명시민 8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국토교통부의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추진의 강행과 관련하여 지난 3월에 무산된 주민설명회를 전후로 광명시 주관으로 2차례에 걸쳐 진행하였던 시민토론회에 이어서 이번에는 광명시민들의 요구에 의해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열렸다.

이날 공청회는 국토교통부에서 추천한 이상문 교수(협성대학교)가 좌장을 맡았고 토론자로 최정섭 상무이사(미래환경기술), 권민근 상무이사(삼안), 고승영 교수(서울대학교), 김구한 부사장(KRTC)가 나왔고, 광명시측에서는 이양주 연구원(경기연구원), 이승봉 상임대표(광명시민단체협의회), 김준환 교수(서울디지털대학교), 김현수 씨(광명시민)가 패널로 참석한 가운데, 광명시측의 패널들의 의견개진과 질문에 따라 국토부측 전문패널들의 답변형식으로 진행이 되었다.

이승봉 대표 “광명시는 봉이고, 구로구는 특별시민이냐?”
김준환 교수 “박정희 군사독재 시절의 모습을 보는 것 같다”

이날 광명시민단체 이승봉 상임대표는 “상위법에 근거가 없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추진과 보금자리지구 해제 후 사업환경이 바뀌었는데도 계속 추진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며 “구로차량기지이전 하는데 국민혈세 1조700억을 쓰는데 구로구에게만 국민혈세를 쓰고 광명시에는 혈세를 안 쓰는 이유는 광명시는 봉이고, 구로구는 특별시민이기 때문이냐?”며 지역 차별에 대한 불만을 표출했다. 또한 “광명시민들의 의견청취가 없었고 자연생태계를 파괴하는 근거 없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은 중단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

한편, 김준환 교수는 “구로차량기지이전사업을 이렇게 진행하는 것을 보면 마치 박정희 군사독재정권 시대를 보는 것 같다”며 “주민들이 원하지도 않는데 마치 공사를 진행하겠다는 느낌이다”며 정부의 일방적인 추진을 비판했다. 또한 “20분단위로 다니는 셔틀은 이용객 감소로 대중교통으로 활용가치가 없을 뿐만 아니라 광명시의 도심을 통과하는 입출고노선이 자리를 잡는다는 것은 향후 경전철 등 추가노선 설치는 불가능하게 되어 광명시교통발전에 저해요인이 될 뿐만 아니라 광명시 중심지에 차량기지를 설치하는 것은 재산가치 상승효과는 사라진다”는 사실을 강조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광명시민 800여명이 참석하여 혐오시설이라는 차량기지 이전에 강한 거부감을 보이면서도 질서 있는 모습으로 논리정연한 근거와 타당성을 가지고 성숙한 시민의식을 유감없이 발휘하여 차량기지가 광명시에 들어와서는 안되는 이유를 조목조목 제시하였으나 국토교통부의 관계자들 뿐만 아니라 토론회에 참여한 좌장과 패널들을 당황케 하는 등 즉석에서 답변을 회피하기도 했다.

하안동 주공아파트에 거주하는 평모씨는 2016년 KDI 타당성재조사 보고서를 인용하여 “현재 차량기지에 운영상 문제점이 없는데도 차량기지 운영효율 개선보다는 구로 차량기지부지의 활용가치와 구로구 민원을 해소하려고 국토교통부가 1조이상 혈세낭비를 할 뿐이며 차량기지 이전후에도 남아 있어 철로의 소음문제가 해소되지 않아 사업 목적도 이룰 수 없다”는 것을 지적하였으나 국토교통부 측에서 토론에 참여한 패널들이 어떠한 변명도 하지 못하는 상황이 전개됐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구로차량기지이전 사업은 타탕성이 없다. 광명시민들의 피해만 커질 뿐이다. 이 사업은 시작 자체부터 잘못된 사업이다. 따라서 즉각 중단되어야 한다”며 “광명시와 시민 협의 없이 진행되는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은 동의할 수 없으며, 광명시의 미래가 없어지고 환경이 파괴되는 사업은 추진되어선 안 된다. 국토교통부는 사업을 중단․철회하고 다른 대안을 찾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명시는 구로차량기지 이전과 관련한 최종 입장을 정리해 국토교통부, 한국철도공사, 서울시, 구로구, 경기도 등 유관기관에 통보할 예정이다.

뉴스리얼  yppkim@empas.com

<저작권자 © 뉴스리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공청회 2019-06-06 08:59:49

    공청회 을 개최하든 광명시민 반대로 개최를 못하든
    또는 생략하든
    요식행위로

    국책사업(시행자: 국토해양부.산자부.국방부등) 으로 정부에서 강행하면
    다윗과 골리앗 싸움이 된다.

    무식한 광명인간들아 . 유비무환 잘 새겨들어라

    .   삭제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